지난번에 조금 왔었던 첫 눈의 아쉬움을 말끔히 날려줄만한

함박눈이 소복히 마을을 덮고 있습니다.

온세상이 하얗게 변해 갑니다.

2010년 아쉬웠던 기억들 힘들었던 일들 그리고 관계들…,

모두 모두 덮어주는 하얀눈이 아닌가 싶습니다.

승곡마을분들 모두와 저희 마을을 찾아주셨던 모든분들에게 동일한 의미의 함박눈이길 바랍니다.

 

참 저희 처마밑 곶감도 잘 여물어 갑니다.

사진 몇장 감상하십시오.

SAMSUNG SAMSUNG SAMSUNG SAMSUNG

눈다운 눈이 소복하게 쌓여갑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