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9324_708628_3736

▲낙동면 승곡리 주민들이 문어다리 오리기 행사를 체험하고 있다.

상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조현기)는 낙동면 승곡리를 농촌전통자원 맥잇기 마을로 지정하고

전통문화의 전승에 주력하고 있다.

이는 농촌의 전통자원 발굴·보전을 통해 농업·농촌의 다원적 가치 확산과 함께

지리적 고유사업을 개발하기 위한 것이라고 기술센터 관계자는 전했다.

이 마을은 지난 9일, 마을회관 리모델링 개관식에 맞춰 주민들이 한자리에 모여

그동안의 사업진행 과정을 평가하고 앞으로의 추진과제를 숙의했다.

특히 이날 주민들은 전통문화 맥잇기 사업의 일환으로 문어다리 오리기와 마을전통 이야기 경연대회를 열어

사라져 가는 전통문화를 재연하기도 했다.

조용권 전통자원맥잇기 사업추진위원장은

“이같은 행사는 마을의 숨겨진 전통자원의 발굴은 물론 농촌문화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지역의 문화적 정체성을 확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마을에 전해져오는 전통자원의 보전 및 전승을 위해 각별히 노력하면서

지속적인 관리체계를 구축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곽인규기자

승곡마을회관 리모델링 개관식과 승곡리 전통문화 맥잇기 행사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